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지역퍼스트 신문보기
고양뉴스 | 교육/사회복지 | 문화/스포츠뉴스 | 치안/안보/소방 | 나눔/단체 | 동영상뉴스
문화/스포츠뉴스    |  퍼스트뉴스  | 문화/스포츠뉴스
고양시, 최강 고양시청 빙상팀 세계를 제패하다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카카오스토리으로 보내기 밴드로 보내기
작성자 퍼스트신문 작성일 19-03-28 12:25 댓글 0

퍼스트신문  / 문화/스포츠뉴스

2019 동계유니버시아드 및 2019 쇼트트랙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고양시청 소속 태극삼남매가 세계를 제패했다.
 
평창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김아랑 선수는 지난 3월 2일부터 12일까지 러시아 크라스노야르스크에서 열린 2019 동계유니버시아드에서 1,500m, 1,000m 2관왕을 달성했다.
 
2019년 고양시청 유니폼을 입은 새내기 임용진 선수는 5,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1,000m와 500m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특히, ‘한국 쇼트트랙 간판’으로 지난 1월에 입단한 임효준 선수는 3월 8일부터 10일까지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린 2019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대회에서 세계를 제패했다.
 
1,500m를 시작으로 1,000m, 3,000m 슈퍼파이널, 남자 5,000m 계주까지 500m를 제외한 4개 종목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4관왕에 올랐다.
 
이에, 임효준 선수가 남자부 개인종합 우승을 차지해 고양시청에 세계선수권대회 개인종합 우승의 계보를 이어 갔다. 국가대표 빙상 선수를 보유한 고양시청 빙상팀은 2010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개최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당시 고양시청 소속 이호석 선수가 개인종합 우승을 차지했으며, 2011 영국 셰필드에서 당시 고양시청 소속 조해리 선수가 개인종합을 석권했다.
 
이는 한국이 2017년 이후 2년 만에 달성한 남자 종합우승이다. 따라서 임효준 선수는 2019~2020 시즌 국가대표로 자동 선발됐다.
 
한편 고양시는 지난 27일, 이재준 시장 등 시 관계자가 선수들을 만나 그간의 노고를 격려하고 앞으로의 세계대회에서 선전을 당부하며 메달 및 포상금 전달식을 가졌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우리 시의 위상을 한껏 높여준 김아랑‧임용진‧임효준 선수와 모지수 빙상감독의 노고에 깊은 감사와 응원을 보낸다”면서 “대한민국 최고의 스포츠산업 도시이자 생활체육의 메카인 고양시는 앞으로 스포츠를 통해 더욱 건강한 도시를 만드는데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퍼스트뉴스의 최신글
  고양특례시, 바이오 정밀의료클러스터 조성한다
  고양특례시, 일산호수공원-일산문화광장 녹색 통…
  고양특례시, 이동환 시장 속도 있는 1기신도시…
  고양특례시, 시민중심의 신청사 건립을 위한 포…
  고양시, 문촌마을16단지 및 강선마을14단지 …
  고양시, 스타필드고양 작은미술관 청년작가 3인…
  고양시 ‘관광특구 진흥계획 집행상황 평가’ 1…
  고양시, 꽃박람회 재단 고양시민 힐링정원 5월…
  고양시, 고양 청년 고양시 관광 정책 만든다
  고양시 ‘2050 탄소중립 나눔마켓’ 개최
퍼스트신문 - 미래가치를 추구하는 2023년 01월 31일 | 손님 : 26 명 | 회원 : 0 명
퍼스트뉴스
고양뉴스 
교육/사회복지 
문화/스포츠뉴스 
치안/안보/소방 
나눔/단체 
동영상뉴스 
시정
시정 
시의회 
주민자치 
인터뷰
정치인 
경제인 
예술인 
단체장 
우리동네업소소개
음식 
서비스 
판매 
의료 
교육 
매매 
퍼스트신문 회사소개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기사제보    |    광고안내/신청
  • 퍼스트신문 | 발행인: 김양호 | 편집인 : 임천식 | TEL : 070-8716-6885
    주소 :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가좌동 1088벽산APT상가 B1 | 사업자등록번호 : 132-86-01106 | 신문사업등록번호: 경기다50146 |
    Copyright© 2015~2023 퍼스트신문 All right reserved